연재/한겨레 과학 책갈피(연재종료)

[과학 책갈피] 코스모스, 칼 세이건

윤진 2014. 9. 20. 23:50




이번화를 그리며


인간은 동물을 가축으로 만들고, 농작물을 재배하며, 수없이 많은 인위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양은 가축화 이전에 1킬로그램의 거친 털도 만들기 어려웠지만, 1만 년이 지나지 않아 고품질의 고운 털을 10~20킬로그램씩 생산해냅니다. 젖소가 생산하는 우유의 양도 역시 엄청나게 증가했습니다. 곡식은 낱알이 굵어졌고, 채소나 과일은 열매가 커졌습니다. 인간이 이들의 품종을 개량한 것입니다.

 

이솔 작가가 이 번 화를 보더니, <코스모스>에 이런 내용도 담겨 있냐고 묻습니다.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는 방대합니다. 책의 첫머리처럼 코스모스는 과거에도 있었고 현재에도 있으며 미래에도 있을, 그 모든 것입니다. 작가는 우리도 코스모스의 일부이며, 우주적 관점에서 인간의 본질을 만나게 될 거라고 합니다. 우주적 관점에서 본 인간은 어떤 모습일까요?



* 이 글은 한겨레 과학웹진 <사이언스온>에 게재되었습니다.

주소 : http://scienceon.hani.co.kr/192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