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286

[엉이_육아일기] 11일부터 1개월까지

+11일 (2015.0828)출생 신고를 했다. +12일 (2015.0829)오늘의 활동 : 잠자기 +13일 (2015.0830)엄마 무릎 위에 눕기 +14일 (2015.0831) +15일 (2015.0901) +16일 (2015.0902) +17일 (2015.0903) +18일 (2015.0904)유모차 도착엉이 차가 생겼다. +19일 (2015.0905)몸무게 : 3.8킬로그램 +20일 (2015.0906)엉이가 벨 베개를 만들어 주었다. +21일 (2015.0907) +22일 (2015.0908) 병원에 가 BCG 접종을 했다. +23일 (2015.0909) +24일 (2015.0910) +25일 (2015.0911) +26일 (2015.0912) +27일 (2015.0913) +28일 (2015...

생활기/육아 2015.09.12 (2)

[엉이_육아일기] 출산부터 10일까지

2015.0817월요일 새벽 4시 45분 엉이가 태어났다.하나의 생명을 낳는 일이 얼마나 큰 일인지 이제야 실감했다. 신생아실에 갔던 엉이가 왔다. +1일 (2015.0818)외할머니 품에 안겨있는 엉 +2일 (2015.0819)퇴원해 집으로 데려왔다. +3일 (2015.0820) 엉이 탯줄이 떨어졌다. 씻길 때 많이 울더니 곧 잠들었다. +4일 (2015.0821)모유 먹고 자고, 조금 이따가 다시 모유 찾고, 자다가 또 모유 찾는다. +5일 (2015.0822)주말이라 아빠가 함께 있는다. +6일 (2015.0823) +7일 (2015.0824) +8일 (2015.0825) +9일 (2015.0826) 일어나기 싫을 때 +10일 (2015.0827)

생활기/육아 2015.08.30

2015년 나무와 꽃

2015.0404.2015년 식목일을 기념해 양재꽃시장에 들렀다.나무 몇 그루와 꽃들을 사왔다. 뱅갈고무나무 해피트리 루꼴라 화분 2개와 바질 화분 2개루꼴라는 사오자마자 시들고 있다. 파뿌리를 물에 담가 놓았다. 키워보고 싶던 식충식물을 사왔다.파리지옥풀 식용색소로 색을 입힌 안개꽃 홍콩야자와 크로시아, 오렌지자스민도 샀는데, 사진을 안 찍었으니 다음에... 2015.0712.루꼴라는 얼마 안돼 벌레가 많이 꼬이더니 죽었다. 바질은 잘 자란다. 생명력이 강하다. 물이 없으면 잎이 쪼그라 들었다가 물을 주면 금새 살아난다. 몇 번 잎을 땄다. 버섯을 볶을 때 바질잎을 같이 넣어 볶았다. 조그만 바질 꽃

[빅이슈] 베를린에서 온 편지 no.92 (2014년 9월 15일)

Travel - 낭랑로드베를린에서 온 편지 글 윤진그림 이솔 독일로 유학을 떠난 형은 독일에서의 경험을 알려주기 위해 편지를 보내주었다. 베를린에서 온 편지는 지난해 10월을 시작으로 11월과 올해 2월, 7월에 깜짝 선물처럼 날라왔다. 사회과학도인 형은 독일 사회를 유심히 관찰하고 자신이 인상깊게 바라본 것들을 들려주었다. 그 중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대학 교육제도였다. 독일에서는 만18세가 되면 부모로부터 독립하는 게 자연스러운 문화라고 한다. 대학교 등록금은 무상이고, 가정형편이 넉넉하지 못한 학생은 정부에서 '바펙'이라는 무이자 대출을 받아 생활비로 쓴다. 44만 명(전체 대학생 가운데 28%)의 학생이 한달 평균 448유로(60만원)를 대출받는데, 졸업 후 절반만 갚으면 된다. 알바 시급은 ..

[빅이슈] 성북동의 고즈넉한 찻집, 수연산방 no.91 (2014년 9월 1일)

Travel - 낭랑로드성북동의 고즈넉한 찻집, 수연산방 글 윤진그림 이솔 서울 성곽 북쪽의 동네, 성북동에는 가보고 싶고, 머물고 싶은 곳이 여럿 있다. 봄과 가을, 해마다 두 번 전시회를 여는 간송미술관을 찾을 때면 가까이에 있는 길상사, 심우장(만해 한용운이 1933년부터 1944년까지 만년을 보내다 세상을 떠난 곳), 최순우 옛집을 둘러봐야 한다. 그리고 그곳들을 오며 가며, 고요하고 아늑한 수연산방에 들른다. 소설가 상허 이태준의 고택으로 지금은 그의 큰 누님의 외손녀(외종손녀)가 찻집으로 운영하고 있다. 1925년 단편 로 등단해 단편소설 작가로 이름을 알린 이태준은 1933년 김기림, 이효석, 정지용과 함께 구인회의 창립 멤버로 순수 문예운동을 주도했고, 30년대 후반에는 지의 편집을 맡았다..

[빅이슈] 광장에서 세상을 바라보다 - no.90 (2014년 8월 15일)

Travel - 낭랑로드광장에서 세상을 바라보다 글 윤진그림 이솔 세종로(* 지금은 광화문에서 광화문역까지의 세종로와 광화문역에서 서울역까지의 태평로를 합친 2.1킬로미터 구간을 세종대로라 부른다)는 조선시대와 대한민국을 통틀어 가장 넓은 길이다. 쏠 : 얼마길래?윤 : 100미터나 된대.쏠 : 흐아, 넓긴 넓다. 거기에선 도로를 가로질러 100미터 달리기를 할 수 있다는 거네. 새로운 왕조가 시작하며 서울에 경복궁을 짓고 광화문 남쪽으로 대로를 조성한 것이 그 시작이다. 길 좌우로 의정부(오늘날 국무회의 역할)와 삼군부(군사 업무 최고 기관), 육조(오늘날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법무부 등과 같은 역할을 하던 이조, 호조, 예조, 병조, 형조, 공조) 등의 주요 관아가 있어 '육조거리'라 불리다 19..

[빅이슈] 동서남북 : 서촌에서 방향을 잃다 - no.89 (2014년 8월 1일)

Travel - 낭랑로드동서남북 : 서촌에서 방향을 잃다 글 윤진그림 이솔 몇 년 전 내가 다니는 회사엔 조직도에는 있지만 실체가 없는 팀이 하나 있었다. '신규사업 TF' 팀이다. 구성원은 임원 한 명. 그나마 기획팀장이 겸임하는 것이었다. 그것은 아무일도 벌이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명이었다. 회사는 막다른 길에 이른 듯 보였다. 나와 직장동료들은 자조적으로 말하곤 했다. "우리 회사에 미래는 없다." 13인의아해가도로로질주하오.(길은막다른골목이적당하오.) '이상'이 오감도를 쓴 것은 어쩌면, 그가 통인동에 살았던 것과 무관하지 않을지 모른다. 좁은 골목들을 따라 걷다보면 다다르는 막다른 길은 서촌의 특색이라 할 만하다. 그런데 '서촌'은 왜 서쪽 마을일까? 무엇에 대해 서쪽인 걸까? 조선시대 조정에서 ..

[빅이슈] 우리가 같이 식사를 했다고 해도, 문래동 - no.88 (2014년 7월 15일)

Travel - 낭랑로드우리가 같이 식사를 했다고 해도, 문래동 글 윤진그림 이솔 김연수 작가가 와서 강독회를 열었다. 이아립과 이영훈이 왔다 갔다. 그리고 나와 쏠이 문래동에 있는 그곳을 찾은 날, 셀린셀리셀리느(여자라는 오해마시길)와 시와, 김목인이 왔다. 재미공작소에서 열린 '노랫말' 공연이었다. 지난해에 이어 다시 찾은 문래동 예술창작촌은 1년 사이 조금 더 변했다. 거리 예술 작품들이 좀 더 눈에 띄고, 카페와 식당이 늘었다. 문화예술 행사도 많아졌다. 작가, 음악가, 미술가들이 문래동으로 모여든다. 여기저기 재미있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었다. 공연 한 시간 반 전, 공연장 바로 옆에 있는 밥집으로 저녁을 먹으러 갔다. 아저씨 혼자 하는 테이블 네 개의 조그만 가게. 손님은 아저씨들 한 테이블과 ..

과학 추천 강연(강의/프로그램/팟캐스트)

과학을 공부하고 싶은 분들은 아래 강연들을 들어보면 좋을 겁니다. 팟캐스트 : 과학과 사람들- 과학하고 앉아있네, 과학같은 소리하네, 과학책이 있는 저녁 팟캐스트 : 과학이 빛나는 밤에 카오스 재단 강연 1회. 우주의 기원 - 우종학 교수 김대식 교수 강연- 뇌, 나, 그리고 현실 (2014년 10월 30일) 장하석의 과학, 철학을 만나다 (2014년)

생활기 2015.03.28